Phoenix 157


피닉스는 도넥에서 가장 올라운드적인 모델로 소개되어 있으며 다른 데크들의 성향을 생각해보면 정말 올라운드 그 자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장 첫날부터 타봤는데 처음 느꼈던 카빙 토턴의 크기가 제가 생각했던것보다 살짝 커서 끌려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는 사이드컷이 8m로 살짝 작은 편에 속하는데도 그만큼 데크의 전체적인 탄성이 만만치 않다는 반증이기도 해서 

첫 턴 이후 조심히 데크의 성질을 느끼려고 했습니다. 


1819시즌 개장 첫날의 라이딩 / Photo by 박상철


물론 인간은 빨리 적응하기 마련이고 크다고 느낀 사이드컷은 라이딩 속도에 적응되자마자 편안하게 다가오기 시작했습니다. 

이후에 점점 속도를 올리면서 부터는 그저 편안한 데크라는 생각이 마음속에 자리 잡았습니다. 

프리스타일적인 탄성도 뛰어나서 알리의 높이도 쉽게 나오는 편이라 나중에 파크가 오픈하게되면 많은 시간을 같이 보낼 데크로 느껴졌습니다. 


개장 후 3일차... 데크가 점점 편해지기 시작해서 발란스가 잘 맞아갑니다. / Photo by 임재표


데크에 적응되어가서 순간적인 데크의 휨을 조절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Photo by 임재표


피닉스는 라이딩 전용으로 사용하기에 상당히 좋은 데크로 느껴집니다. 

저번 시즌에 메인으로 사용하던 파크트윈보다 명확하게 더 딱딱하며 엣지 그립도 강합니다. 

아직 경사가 강한 슬로프를 가보지 못했지만 느껴지는 리바운드 탄성은 슬라이딩에서 좋은 퀄리티의 턴을 보여줄것이 확실하다고 생각됩니다. 


턴에서 바로 이어지는 순간적인 탄성도 참 좋습니다 ^^ / Photo by 함동호


피닉스를 며칠 사용이후에 도넥의 대표적인 해머헤드인 세이버를 타보았는데 세이버의 스피드에는 확연히 미치지 못합니다. 

그러나 그만큼 도넥의 용도에 따른 분류가 아주 정확하게 이루어졌다는 생각이 들게되어 개인적으로는 믿음이 더 높아지게 되었습니다. 


Summary

피닉스는 올라운드 모델이지만 일반적인 라이더들이 생각하는 올라운드 데크들 보다는 조금 더 라이딩쪽으로 치우친 모델로 느껴집니다. 

엣지 그립이나 전체적인 탄성이 중급보다는 상급쪽... 그리고 작은 파크보다는 중간 이상의 파크에 어울리는 올라운드입니다. 

라이딩 쪽으로 느낌을 표현하자면 "부드러운 세미해머" 정도로 얘기하고 싶으며, 

전체적인 스노우보딩에서 표현하자면 "고속 올라운드" 정도로 얘기하고 싶습니다. 


2018년 12월 2일 / Photo by 임재표


  1. 2018.12.04 11:52

    비밀댓글입니다

    • 2018.12.04 14:30

      비밀댓글입니다

  2. 무니919 2018.12.08 22:30 신고

    파크트윈 대비 어떠한지 궁금합니다...
    글고 도넥은 예판하지 않으면 구할수 없는가요?

  3. 참진궁뎅이 2019.01.15 14:01 신고

    자신한테 맞는 데크사양을 맞추려면 여러가지 데크를 타보는 수밖에 없는건가요?
    도넥을 구입해서 타보고 싶어도 아직 저한테 맞는 사양을 모르겠네요 ㅜ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