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임재표


외경은 이제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고 꾸준히 연습하시는 턴의 요소(엣징의 앵귤레이션)이자 기초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외경을 처음 사용할땐 작은 동작으로도 효과적인 엣징이 가능하므로 너무나 라이딩이 즐거워지지만, 그 시기가 지나면 기존에 사용하던 턴의 요소들과 같이 사용하는 것에 대한 공부가 시작됩니다. 


가장 대표적인 부분이 프레스와의 관계입니다. 

외경으로 충분한 엣징이 확보되더라도 프레스는 턴의 전제적인 조율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므로 강한 프레스의 사용과 외경을 동시에 사용하는 방법을 찾아내야합니다. 단순히 두가지를 따로 하면 되는 것이 아닌 외경의 100%와 프레스의 100% 결합으로 어떻게든 시너지를 끌어내기위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아래는 그 시너지를 위한 몇가지 팁입니다. 


1. 가장 많은 프레스를 만듦과 동시에 가장 많은 외경을 사용할 수 있게 연습합니다.

- 언제나 어떠한 기술도 마찬가지지만, 많이 사용할 수 있어야 적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연습할때 많은 외경과 동시에 많은 프레스를 같이 사용할 수 있게 연습해두어야 필요한 순간에 필요한 만큼 꺼내 사용할 수 있습니다. 



2. 외경은 특정한 동작/운동이 아닌 항시 몸에 장착되어 있어야하는 기본장착의 개념입니다.

- 간단히 말해 몸에 수평계를 장착한다는 느낌으로 언제나 중력과 경사에 대응하고 있어야합니다. 생각해서 외경을 만들면 이미 최적의 시간은 지났을 경우가 많고 그만큼 다른 요소들이 부실해질 수 있습니다. 


3. 시간적으로 외경과 프레스에 우선 순위가 있다면 외경이 먼저입니다.

- 턴의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생각했을때 뉴트럴포지션에서 기울기=인클리네이션=엣징으로 진행되는 순간부터 외경은 적용이 되어야합니다. 위 2번에서 이야기한 기본 장착 개념을 생각해보면 일종의 균형=발란스 그 자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보통 카빙의 기본에서 정확한 엣징이 우선이고 그 다음이 프레스=하중이라고 볼때 시간적인 우선순위는 분명히 외경에 있습니다. 


4. 외경으로 인해 생기는 외력에 대한 저항력(=프레스)과 내 몸으로 만드는 프레스를 정확히 구분해야합니다.

- 외경을 사용하면 강한 엣징이 생기고 이에 대한 외력이 외경을 사용하지 않을때보다 강하게 작용됩니다. 이때 생기는 이 <외력에 의한 프레스>와 <자기 자신이 몸으로 만들어낸 프레스>를 완전히 구분할 수 있어야합니다. 사용하는 장비의 성격과 슬로프의 상황에 따라 계속 바뀌는 힘이기 때문에 특정장비와 특정상황에서의 힘의 사용이 스노우보딩의 전부라고 생각하게되면 자기자신을 제한하는 족쇄가 될 수 있습니다. 


5. 어깨라인을 외경으로 잡는 것이 기본이지만, 자신의 몸에 있는 다양한 포인트를 외경의 기준으로 삼는 연습도 필요합니다.

- 어깨라인이 기본이며, 그 다음은 머리와 눈, 명치, 골반, 그리고 무릎까지 외경 라인을 다양하게 만들어둘 필요가 있습니다. 이 부분까지 외경을 연습해두면 많은 장비와 여러 스탠스의 변화까지 커버할 수 있게 되며, 더 많은 상황에서의 적응에 상당한 도움을 주게 됩니다. 물론 이에 따른 프레스의 변화들 또한 익혀두어야하는데 상체와 하체의 외경에 따른 프레스 처리는 상급자로서 좋은 공부가 됩니다.



외경은 많이 사용하였으나 프레스는 다리로 살짝 사용한 상태입니다. Photo by 임재표


외경에 다리보다는 골반으로 프레스를 많이 사용한 턴입니다. Photo by 임재표


골반과 다리의 프레스를 모두 많이 사용한 턴입니다. Photo by 임재표

'Snow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승기] Gray Desperado Type-R 160 wide  (0) 2018.09.13
Guide for Learning Sliding-turn  (2) 2018.09.06
[중급] 외경과 프레스의 관계  (0) 2018.07.16
하얼빈 - Wanda Ski Park 후기  (0) 2018.06.29
시선에 대한 생각  (0) 2018.06.11
장비의 선택에 대해...  (0) 2018.06.05

백플립을 하기위한 몸부림? 두번째 시간으로 경기도 용인에 소재한 코리아킹스에 다녀왔습니다.


본격적인 에어의 연습을 위해서는 일단 어프로치 연습이 중요하며, 


어느정도 연습하면 금방 적응되므로 여유를 가지는게 좋습니다. ^^


아직 여러번 더 가야 백플립까지 도달할 수 있을것 같네요.. ㅎㅎㅎ


다음시간에는 새로오픈하게될 언바운드에도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Video by 정다운



촬영 및 장소협조: www.korea-kings.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제일리 467 | 코리아킹스
도움말 Daum 지도

'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핑 팁 모음 #2  (0) 2018.08.23
Surf forecast - 한국에서 서핑파도 예측하기  (0) 2018.08.04
Back Flip Project #2 - Korea Kings  (0) 2018.07.06
불현듯 떠오르는 서핑 팁 모음 #1  (0) 2018.06.16
Riding with the rain  (0) 2018.05.30
Back Flip Project #1 - Unbound  (0) 2018.05.21


작년에 생겨서 궁금해왔던 중국 하얼빈에 위치한 완다스키파크 Wanda Ski Park 에 다녀왔습니다. 


일정은 3박4일로 둘째날과 셋째날만 라이딩을 했습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다녀오셔서 이미 후기들도 많으므로 간단하게 끊어서 제가 느낀 것들을 전달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여러 여행사들이 있으므로 맘에 드는대로 고르시면 됩니다. 


일단 중국어를 못하시면 거의 말이 안통하므로 여행사를 이용하시지 않는 분들은 철저한 준비를 해가셔야합니다. 


저는 여행사를 이용해서 공항과 호텔은 편하게 오갔으며, 공항에서 완다스키파크 주변까지는 30분정도 소요됩니다.




- 저는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했습니다. 


한국에서 가는것도 중국에서 돌아오는것도 그냥 편한 시간대의 일정입니다. 


조금 힘든 여정일 수도 있는데 가는 날 야간과 오는 날 오전에도 라이딩이 가능한 일정이기도 하네요.




- 한국에서 경험했던 두군데의 실내스키장들보다 더 춥습니다. 


보통 한국에선 후드티만 입어도 될 정도였었는데, 


완다스키파크는 영하 4~5도 정도로 자켓을 입는게 좋습니다. 


장갑도 얇지 않은걸 끼어야했습니다. 


그냥 겨울스키장에 필요한 채비를 해가셔야합니다. 


그리고 리프트를 타려면 헬멧은 필수입니다. 꼭 가지고 가세요.




- 락커가 있으면 상당히 편합니다. 


예약하실때 락커를 꼭 확인하세요.


아래 사진은 2인용 락커이며 바인딩 셋팅한 보드+부츠 2셋트와 다른 장비들도 모두 넣을 수 있습니다.





- 설질은 통상적으로 얘기하는 설탕가루?에 근접하지만 습도가 있어서 완전히 날라가지 않습니다. 


그래서 엣지홀딩은 좋은 편이고 또 너무 파고들지도 않습니다. 


결과적으로 설질은 좋은 편입니다. 


아주 조금 빙판이 생기는 곳들이 있는데 관리를 잘하는 편이고 위치 표시도 잘해놓습니다. 


아래 사진들을 참고하세요. 





- 왁싱는 핫왁싱을 해가는것을 추천합니다. 


온도가 일정하고 부드러운 설질이기때문에 왁스의 선택은 일반적인 올라운드왁스를 사용해도 됩니다. 


제한된 공간이기 때문에 가속이나 턴을 쉽게 만들기 위해서는 왁스가 도움이 됩니다. 




- 데크의 선택은 거의 제한이 없는 곳입니다. 


그저 딱딱한 보드보다는 부드러운 보드만으로도 충분한 곳이라고 느꼈습니다. 


만약 티탄이 들어간 해머헤드의 연습이 필요하다면 정설이 잘된 이른 시간에 타고, 


정설이 살짝 망가지는 타이밍에는 올라운드 계열이나 부드러운 해머헤드로 바꾸는게 좋을듯합니다. 




- 고글은 최대한 밝은 렌즈를 권합니다. 


클리어에 근접한 상당히 밝은 렌즈를 가져갔음에도 불구하고 살짝 어둡다고 느꼈습니다. 


클리어 혹은 노란색 렌즈가 필요하다고 느끼는 곳입니다. 




- 전체적으로 빛이 많은 곳이 아니므로 사진에 잘 나오려면 밝은 색 계열의 보드복을 추천합니다. 




- 들어갈때부터 나올때까지 리프트권을 여기저기 터치해야합니다. 


그래서 수시로 빼기편한 주머니에 넣어두거나 팔꿈치 아래쪽의 팔에 리프트권을 넣어둘 주머니가 있는 보드복이라면 편합니다. 


스키장 입장부터 첫 리프트를 탈때까지 5번이나 찍어야하는데 모두 센서의 위치가 다릅니다. 


타면서는 리프트에서만 찍으면 되지만 센서의 위치가 무릎~허벅지 언저리이고 가까이 터치해야하므로 


바지주머니 혹은 가슴부위의 주머니에 넣고서는 센서에 접근이 안됩니다. 




- 리프트는 일반 리프트로 고속 리프트가 아니어서 천천히 이동합니다. 


그래도 답답할정도로 느리지는 않으므로 쉬는 시간으로 이용하면 적당하다고 느꼈습니다. 




- 비시즌에 한번정도 방문하는 것이라면 몸이 리셋된 상태이므로 무리하지 않도록 주의해야합니다. 


정상에 올라가면 제법 높은 경사들이 있는데, 


겨울시즌에 천천히 근육을 만들어가며 올라간 경사가 아니라 


갑작스럽게 많은 힘을 사용하게 되므로 생각보다 빨리 피로가 쌓이게 됩니다. 


겨울시즌때보다는 약한 근육을 지니고 있는 셈이므로 그점을 명심하고 라이딩하는 것이 좋습니다.




- 완다스키파크의 슬로프 경사도는 가장 강한 곳의 경우 휘팍의 챔피언과 밸리의 중간정도 경사로 느껴졌습니다. 


인터미디엇 슬라이딩턴으로는 살짝 버거운 경사로 어드밴스드 슬라이딩턴이 가능하다면 이것저것 재미있고 편한 경사였습니다. 


카빙으로는 조금 버거운 경사이긴했지만 눈이 부드러워서 결국엔 버겁지 않은 경사로 느껴질 정도였는데, 


턴의 크기에 상관없이 잘 받아주는 설질이었습니다. 


여느 스키장과 마찬가지로 정설한 눈이 망가지기 전까지는 아주 좋은 컨디션을 보여주고 시간이 갈수록 조금씩 타기가 어려워집니다. 


아래쪽 슬로프는 완전한 초보슬로프보다는 초급~중급정도의 슬로프로서 


베이직턴은 살짝 버겁고 너비스턴이 딱 맞아떨어지는 느낌의 경사를 지녔습니다. 


카빙하기에 편안하고 좋은 경사와 설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래사진이 경사가 강한 부분에서의 턴인데 엣지를 세워서 밀어도 버텨주는 힘이 제법 있습니다.

Photo by  구형모




- 현재 상단 한쪽에 모글이 있었지만 들어가보지 않았고 조금 위험해보였습니다. 


모글쪽은 관리를 하지 않는것으로 보였습니다. 




- 현재 만들어져있는 파크는 초급라이더들이 연습하기에 좋은 크기로 만들어져있으며, 


중급 라이더들부터는 조금 작다고 느낄 수 있는 정도인듯합니다. 


아래사진은 윗쪽에서 아래쪽으로 본 파크입니다. 




- 영국협회에서 보드강사교육을 하고 있었습니다. 


영국인강사와 통역이 10여명을 교육하고 있는데, 


여타 협회들과 비슷한 커리큘럼을 가르치고 있는것으로 보였습니다. 




***


보더로서 한번정도는 가볼만한 멋진 시설이라고 생각합니다. 


트레이닝을 위한 원정지로서는 살짝 부족한 느낌이지만,


비시즌에 스노우보딩에 대한 목마름을 적셔주기에는 충분한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비시즌 동안 유럽이나 남반구로의 기간이 긴 원정이 아닌  짧은 휴가를 원하시는 분들껜 추천드려보겠습니다. ^^




Photo by  구형모


Photo by  구형모


Photo by  구형모


Photo by  구형모

'Snow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Guide for Learning Sliding-turn  (2) 2018.09.06
[중급] 외경과 프레스의 관계  (0) 2018.07.16
하얼빈 - Wanda Ski Park 후기  (0) 2018.06.29
시선에 대한 생각  (0) 2018.06.11
장비의 선택에 대해...  (0) 2018.06.05
기술보다 체력이 먼저  (0) 2018.05.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