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즌 저의 다양한 Quiver


뭐든지 잘되는 데크는 없습니다. 

여러가지가 두루두루 잘된다면 특별히 잘하는건 없다는 얘기도 됩니다.

요새 데크들의 성질이 좀더 강하게 강하게 강조되다보니

올라운드 성질을 가진 데크들보다는 한가지 기능에 특화된... 심하게는 한두가지 턴에 특화된 데크들까지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점점 다양한 데크들이 시즌방에 쌓이곤하죠~ ^^;

제 개인적으로는 좀더 심화된 기술적인 라이딩에 집중할 수 있어서 좋은 현상이라고 보는 편입니다.


그러나 역시 단점으로는 데크의 관리와 데크 성질의 다양성에 적응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게되는 경우가 간간히 있어서

이에 따른 작은 팁들을 드리고자 합니다.


1. 데크에 적응하는 시간을 갖자.

- 저번 시즌에는 강습, 개인적인 공부, 그리고 파크라이딩까지 하루에 행해지는 경우가 많아서 데크를 3개 돌려가며 탄적이 많습니다.

이때 데크 간의 이질감이 느껴져서 라이딩이 힘들거나 파크의 킥커에서 위험함을 느낀적이 있습니다. 딱딱한 데크로 라이딩하다가 말랑 파크용 데크로 넘어갔을때의 엣지감이라던가... 혹은 해머헤드의 스피드감과 지빙용 데크의 이질감이란... ㅡㅡ;; 너무 적응하기 힘들지요..

그래서 그 데크들에 대한 빠른...그리고 성공적인 정복(?)을 위해 많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a. 가장 기본적인 방법으로는 역시 슬로프를 한번 타고 내려가는 방법이 가장 좋습니다.

내려가면서 그 데크가 가진 성질을 빨리 찾아내어 몸을 맞추는겁니다.


b. 라이딩데크에서 파크용 데크로 넘어갈때는 몸의 중심점이 상당히 작아지므로, 라이딩데크를 탈때보다 가운데 모아서 타는것에 집중해야합니다.

이 경우, 스탠스 셋팅 자체를 살짝 넓게 해서 중심을 낮추고 안정성을 높히는것이 도움이 됩니다.

반대로 파크용 데크에서 라이딩용 데크로 넘어갈땐 강한 엣징이 걸리는것이 가장 위험하므로, 최초 몇번의 턴을 할때 인클리네이션과 발목의 움직임에 주의하는것이 좋습니다


c. 데크를 바꿀때 부츠를 고쳐맵니다. 

데크가 바뀌면 전체적인 자세가 살짝 바뀌게 되며, 바뀐 자세만큼 근육의 사용방향이 달라집니다.

이때 부츠를 풀렀다가 다시 매어주면 기존에 사용하던 근육을 풀어주고 새로운 근육의 사용에 적응하기 쉽습니다.

간단히 말해 근육의 리셋을 통해 새로운 데크를 준비하는것입니다.

또한 데크의 성질이 다른경우에 바인딩도 다른 성질의 바인딩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더더욱 몸에 대한 리셋과 정신적인 리셋을 위해 부츠를 다시 매는것는 많은 도움이 됩니다.



2. 힘들더라도 반드시 왁싱에 신경을 쓰자.

- 여러데크를 사용하는 만큼 왁싱을 해야하는 데크의 숫자도 늘어납니다.

특히 락커나 차에 놔두고 다니는 데크의 경우, 겨우내 한두번의 왁싱도 귀찮아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왁싱은 스피드뿐만 아니라 턴을 쉽게하는데에도 많은 도움이 되므로

베이스가운데의 왁스가 모두 사라질때까지 그냥 두지 마시고, 엣지쪽의 왁스가 날라갔다고 느껴지시면 반드시 왁싱을 하시기 바랍니다.

요새 고성능의 데크들이 많아져서 빨라진만큼 베이스가 약해진 데크들도 많아져서 엣지와 베이스와의 단차가 생기는 현상이 많으므로 비싼 데크들일수록 더더욱 신경 써주셔야합니다

너~~~~무 귀찮다고 생각하시면 기계 왁싱도 괜찮고, 바르는 왁스라도 꾸준히 발라주시기 바랍니다.^^



이제 시즌이 곧 시작되네요~

모두 즐거운 시즌되세요! ^^





데크를 고르고 셋팅하는 것에 대해 살짝 끄적여보았습니다. 


요새 많은 분들이 데크를 고르는 기준을 보면 조금 위태위태해보이며, 


셋팅에 대한 고정관념?같은 것을 지니고 계신 분들이 계셔서 조금 더 즐거움에 집중하시라는 마음에 적어봅니다.




1. 데크는 단계를 밟아 올라가는게 더 이득입니다


-  커뮤니티들에서도 보고 샵에서도 보다보니 너무 많은 분들이 자신의 능력보다 강한 데크로 시작하시려는 경향이 보입니다. 


처음에 상대적으로 말랑한 데크를 추천하면 거의 누구나 중복투자를 걱정하면서 비싼 데크를 머리속으로 지정해놓고 있습니다. 


그러나 자신이 누를 수 있는 데크부터 단계를 밟아 올라가는게 더 빨리 실력이 늡니다. 


아예 다룰수가 없으니 재미가 반감되어 바로 중고로 팔고 다시 말랑한 데크로 돌아가는 경우가 제법 많다고도 합니다. 


제대로 재미있게 즐기면서 실력의 향상을 원하신다면 미래의 자신이 아닌 현재의 자신이 다룰수 있는 데크부터 차근차근 익히는게 좋습니다.




2. 의미없는 "중고가 방어"


- 100만원짜리를 사서 30% 감가상각해서 중고로 팔면 30만원 손해입니다.


- 40만원짜리를 사서 50% 감가상각해서 중고로 팔면 20만원 손해입니다.


여기서 위의 100만원짜리는 제대로 다룰수도 없는 고성능의 데크여서 제대로 느끼지도 못하고 파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아래 40만원짜리는 편하게 누를수있는 데크일 가능성이 높고 재미있게 배울수있습니다. 


중고가까지 생각해서 데크를 사시려면 중고가에서 손해보는 비율을 보실게 아니라 절대 가격을 생각하시는게 좋습니다. 




3. 자기가 탈건 자신만이 고를 수 있습니다


- 커뮤니티나 동호회 사람들의 의견이 자신의 스타일과 일치할거라 생각하면 안됩니다. 


자신이 정한 기준에서 자신이 탈 라이딩을 생각해서 고르면 됩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냥 특정브랜드가 싫어서 좋지않게 글을 쓰는 경우가 있고, 


어떤 사람들은 자신의 실력으로 정복할 수 없는걸 다른 사람들을 통해 대리만족하길 원해서 추천하는 경우가 꽤 됩니다.


자신이 탈 장비는 자신이 골라야 후회가 없습니다.




4. 장비에 관해서던 기술이던 질문할때 답정너가 되지 맙시다


- 정말 궁금해서 물어보는게 아닌 자신이 생각하는걸 확인하기 위해 질문하는건 답변해주는 사람들을 힘빠지게 합니다. 


실제로 올바른 답변보다 다수결에 의해 틀린 답변이 질문자의 생각과 일치하게되면 그대로 이게 진실이고 진리라고 믿게 되는데, 


이게 올바른 길로 찾아가는 시간은 상당히 오래걸리게 됩니다. 




5. 한방트릭이 안되는 데크는 없습니다


- 한방트릭이라는 단어도 제대로 된게 아니지만... 모든 데크들은 각자의 영역안에서 특유의 움직임을 가질 수 있습니다. 


어떤 트릭을 어떻게 원하는지가 중요하지 트릭이 안되는 데크는 없습니다. 




6. 스탠스는 편한게 최고입니다


- 자기가 하고 싶은 기술에 맞는 스탠스가 필요하기도 하지만, 


결국에는 자기가 편한 스탠스가 존재하며 그게 바로 최고의 스탠스입니다. 


스탠스의 넓이나 각도 모두 마찬가지이며, 장비의 특성들에 따라 바뀔 수도 있습니다. 



라이딩을 하다가 드라이버를 꺼내들고 바인딩 셋팅을 바꾸는게 상당히 귀찮다고 느낄 수 있겠지만, 


결국 그걸 극복하면 온전히 자신의 것이 됨을 알아야합니다. 




7. 왁싱은 자주해줘야합니다


- 왁싱은 단순히 직활강으로 내려가는 속도를 개선시켜주는게 아닙니다. 


베이스가 전체적으로 모든 방향으로 더 쉽게 미끄러지게 만들어 턴을 쉽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는게 더 큽니다. 


간단히 예를 들어 주말보더의 경우, 


시즌 오픈할때 한번 왁싱하고 시즌 마감할때 보관왁싱을 한다면 그 데크는 이미 사망에 가까운 상태라 볼 수 있습니다. 


왁싱은 기회가 되는대로 해주어야합니다. 






이것저것 생각나는대로 적다보니 내용이 중구난방이긴합니다만, ^^;;;

즐거운 라이딩에 단 한가지라도 도움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이제 슬슬 더워지고 있는데 모두 건강조심하세요!


'Snow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얼빈 - Wanda Ski Park 후기  (0) 2018.06.29
시선에 대한 생각  (0) 2018.06.11
장비의 선택에 대해...  (0) 2018.06.05
기술보다 체력이 먼저  (0) 2018.05.25
실력향상에 도움이 되는 프리라이딩 - 상급  (0) 2018.05.17
슬라이딩 턴에 대한 공부  (0) 2018.05.10


파도의 크기와 모양이 다양하듯이 서프보드 또한 다양한 종류가 필요하며, 이는 스노우보드에도 똑같이 적용됩니다.


물론 딱 한대만 가지고 시즌을 보낼 수도 있습니다. 그게 잘못된 것도 아니고 자기 자신의 선택일 뿐입니다.


데크가 여러장이라면 각 데크가 가지고 있는 장점들을 이용해라이딩하는 것이 가능해지며, 


다양한 데크를 타는 만큼 다양한 발란스에 익숙해질 수 있고, 그리고 튜닝 혹은 파손 시에 대체할 수 있는 예비장비를 소유하고 있게 됩니다.



월드컵레이서들은 자신의 주력 데크와 함께 그 데크와 똑같은스펙과 튜닝의 예비 데크가 있고, 


심지어 다른 설질을 위해 다른 셋팅을 가진 튜닝의 데크와 그 예비데크를 가지고 다닌다고 합니다. 


이정도면 정말 극단적인 예이지만 실제로 이런 경우도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보통의 라이더라면 아래 가이드라인들을 생각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1. 자신이 생각하는 스노우보딩을 종목/형태 별로 나누어봅니다.


- 예) 킥커, 하프파이프, 지빙, 그라운드트릭, 테크니컬라이딩, 강습, 카빙, 스노우서핑, 파우더, 게이트, 보더크로스, 숏턴, 미들턴, 롱턴등… 




2. 한가지 데크로 몇가지 항목을 같이 할 수 있는 데크를 찾아봅니다.


- 예를 들어 제 기준으로 분류해보자면…


a. 킥커, 하프파이프, 프리라이딩

b. 지빙, 그라운드트릭, 프리라이딩

c. 카빙, 미들턴, 롱턴, 게이트, 보더크로스

d. 카빙, 미들턴, 숏턴, 뱅크드슬라롬

 e. 스노우서핑, 파우더


이렇게 5개의 데크가 필요하게 되네요. 


물론 a+b, c+d, e 로 3대로 줄일 수 있겠지만 각 라이딩의 전문성과 퍼포먼스가 무난한 레벨로 내려가는건 어쩔 수 없을 듯합니다. 


훨씬 더 많은 데크가 있을수록 깊은 깊이의 라이딩이 가능해지지만 비용의 문제는 결코 무시할 수도 없습니다.




3. 데크 간에 성격이 확실히 다른 데크를 고릅니다. 


위에서 보여드린 것처럼 겹치는 부분은 생기기 마련입니다. 


이때부터는 용도에 맞는 데크들을 나열해놓고 겹치는 부분을 최대한 피해서 거리가 먼 데크들을 골라보세요. 


그 기준은 자기 자신이 정한 틀 안에서 고르시면 됩니다. 


모든 라이더가 다르듯이 각 데크가 가진 성격의 거리감도 다르게 느껴지므로 다른 분들을 따라하기 보다는 자기 자신이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더 중요합니다.





시즌동안 많은 시간을 슬로프에서 보내게 된다면 데크한대로는 살짝 어렵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슬로프 환경, 다른 종목들의 다양성, 장비의 파손, 그리고 왁싱상태 등에 따라 여러 대를 사용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이왕이면 조금 더 자기 자신에게 잘 맞는 데크들을 마련하여 더욱 즐거운 라이딩을 즐겨보는건 어떨까요? ^^

+ Recent posts